:: STX조선해양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방문신청 공시 회사공고 홍보영상 홍보브로셔 3D갤러리 조선사업 조선해양소식 LNG선 해양사업
해군함정 해외 첫 수출 성공
2013-02-07




- 콜롬비아 해군으로부터 250톤급 연안경비정 2척, 340억원에 수주


- 선박엔진 등 기자재 공급 MOU도 체결… 군함 해외 수출 확대 기대



STX조선해양이 해군함정을 해외로 수출하는데 성공했다.


STX조선해양은 7일 콜롬비아 국방부로부터 250톤급 연안경비정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식에는 신상호 STX조선해양 사장, 로베르토 사치카(Roberto Sachica) 콜롬비아 해군조선소 사장(중장)은 물론 한국-콜롬비아 간의 방위산업 협력 축하를 위해 하이메 카발 (Jaime Cabal) 주한 콜롬비아 대사, 김성찬 새누리당 의원(전 해군참모총장), 손차수 해군본부 군수참모부장, 박성배 정책실장, 김철수 방위사업청 방진국장 등 주요 인사들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STX조선해양이 수주한 연안경비정 2척의 건조금액은 약 340억원이며,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14년 말에 인도될 예정이다.


연안경비정은 길이 46미터, 너비 7미터의 크기로서 23노트(Knots)의 속도로 운항 가능하며 25mm 함포가 탑재되어 콜롬비아 해안 경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STX는 이날 계약식과 함께 선박엔진 등 기자재 공급에 관한 MOU도 체결했다. ㈜STX가 체결한 MOU는 연안경비정 14척 분량에 해당하는 기자재 공급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계약으로 연결될 경우 총 1,4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콜롬비아 해군은 노후화된 군함의 대규모 교체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번 연안경비정 역시 콜롬비아의 해군함정 최신화 전략의 일부로 진행됐으며 1,500톤급 원양초계함(Offshore Patrol Vessels) 등 대규모 발주계획을 가지고 있어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STX조선해양이 방산업체 지정 이후 불과 5년 만에 처음으로 군함을 해외에 수출했다는 점과 함정의 대부분을 국내 기술로 건조한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해군, 방위사업청 및 지식경제부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지속하는 것은 물론 방산 수출에 총력을 기울여 방위산업 역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TX조선해양, 해군함정 수출 계약식 사진.jpg